동해안 더비 앞둔 포항, 인천 원정서 얻은 소득 [오!쎈 인천]

동해안 더비 앞둔 포항, 인천 원정서 얻은 소득 [오!쎈 인천]

포항 스틸러스가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서 원하는 그 이상을 챙겼다.

포항은 지난달 3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 원정 경기서 인천을 4-1로 완파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승점 7(2승 1무 1패)을 기록하며 4위로 올라섰다. 

포항으로선 얻은 것이 많은 한 판이다. 김기동 감독의 전술 변화가 주효했다. 김 감독은 주전 좌우 풀백인 심상민과 김용환(이상 상주 상무)의 군입대로 처음으로 스리백을 내세웠다. 안양서 영입한 김상원을 좌측 윙백으로, 측면 공격수인 심동운을 우측 윙백으로 출전시켰다. 외국인 윙어 팔라시오스는 투톱 공격수로 올렸다. 특히 심동운과 팔라시오스가 펄펄 날았다.

김 감독은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스리백을 준비하며 이 정도 조직력을 만든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 한 가지 옵션을 더 갖고 울산을 맞을 여유가 생겼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울산의 전력을 파악해서 스리백을 사용할 지 포백을 사용할 지 정하겠다”고 했다.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도 반가운 소식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합류한 팔라시오스가 이적 후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본인이 원하는 포지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미래를 밝혔다. 김 감독은 "포백에서 윙포워드를 볼 땐 스트레스를 받은 것 같다. 투톱 공격수로 내보내니 많이 좋아했고, 자신 있어 했다. 도움을 기록해서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칭찬했다.

중앙 미드필더 이승모의 무한한 가능성도 봤다. 연령별 대표팀 출신인 그는 김기동 감독의 믿음과 베테랑 파트너 최영준의 듬직한 리딩으로 만개했다. 김 감독도 “(최)영준이가 뒤에서 중심을 잡아준다. 팔로세비치 홀로 공격에서 무게 중심을 잡기 힘들 것 같아 활동량이 많고 영리한 승모에게 공격 가담을 주문했다. 수비서도 많은 활동량으로 안정감을 줬다”며 엄지를 세웠다.

인천전 완승의 가장 큰 소득은 자신감이다. 오는 6일 안방서 울산 현대와 동해안 더비를 앞두고 긍정신호를 켰다. 김 감독은 "동해안 더비를 앞두고 중요한 경기였다. 승점을 못 가져가면 강팀 울산을 만나 어려운 상황을 맞을 뻔했다. 내용보다도 승점이 중요했던 경기였는데 원정서 승점 3을 얻어 기쁘다”며 미소를 지었다.

포항은 이제 울산을 잡고 선두 도약을 꿈꾼다. "울산엔 좋은 선수들이 많아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지만 지난해처럼 어떻게 이길 지 생각하고 있다. 울산전은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김 감독은 "관중이 없지만 TV로 보면서 응원하는 에너지가 경기장에 전달될 것이다. ‘울산만 이겨 달라’는 팬들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필승을 다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2020-06-01 0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