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류첸코 1골 1도움 포항, 인천 4-1 잡고 4위 도약 [오!쎈 현장]

일류첸코 1골 1도움 포항, 인천 4-1 잡고 4위 도약 [오!쎈 현장]

포항 스틸러스가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서 기분 좋은 승점 3을 챙겼다.

포항은 31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 원정 경기서 인천을 4-1로 완파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승점 7(2승 1무 1패)을 기록하며 4위로 올라섰다. 인천은 승점 2(2무 2패)에 그치며 11위에 머물렀다.

홈팀 인천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무고사 송시우 김호남을 필두로 김성주 김도혁 김준범 정동윤이 2선에 지원했다. 스리백은 김정호 문지환 김연수가 형성했다. 골문은 정산이 지켰다. 외국인 선수 마하지, 케힌데, 부노자는 부상으로 결장했다.

원정팀 포항은 3-5-2 전형으로 맞섰다. 주전 좌우 풀백 심상민과 김용환(이상 상주 상무)이 군입대하며 생긴 빈 자리를 올 겨울 안양서 영입한 김상원과 윙어 심동운으로 메웠다. 스리백은 전민광 김광석 하창래가 구성했다. 최영준 이승모 팔로세비치가 중원을 구성했고, 일류첸코와 팔라시오스가 투톱 공격수로 출격했다.

포항은 전반 5분 만에 팔로세비치의 왼발 중거리포로 포문을 열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1분 뒤 선제골을 뽑아냈다. 팔라시오스가 우측면을 돌파한 뒤 올려준 크로스를 일류첸코가 박스 안에서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섰다.

팔라시오스는 거침이 없었다. 전반 15분 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몸놀림과 슈팅으로 인천을 위협했다. 포항은 1분 뒤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코너킥 찬스서 팔로세비치의 크로스를 하창래가 마무리했다.

인천은 전반 24분 아크 서클 정면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서 김성주의 왼발 슈팅이 수비 벽에 막혔다. 1분 뒤 만회골을 터트렸다. 김호남이 아크 서클 근처서 기가 막힌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포항의 골네트를 갈랐다.

포항은 전반 27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김상원의 크로스를 일류첸코가 머리에 정확히 맞혀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인천은 8분 뒤 코너킥 찬스서 다시 한 번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이 빗맞아 무위에 그쳤다.

인천은 전반 38분 절호의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무고사가 박스 정면 무주공산 찬스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강현무의 감각적인 선방에 막혔다. 전반은 포항의 2-1 리드로 마감됐다.

인천은 후반 1분 만에 회심의 기회를 날렸다. 송시우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결정적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포항은 3분 뒤 팔라시오스가 우측면서 올린 크로스를 이승모가 머리에 맞혔지만 골문을 비껴갔다.

포항은 후반 23분 추가골을 기록했다. 역습 찬스서 팔로세비치, 일류첸코의 톱니바퀴 같은 패스를 거쳐 이승모가 인천의 골망을 흔들며 3-1로 도망갔다.

인천은 후반 27분 김호남을 빼고 최범경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포항도 2분 뒤 이승모 대신 이광혁을 넣으며 측면 기동력을 강화했다. 포항은 파상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후반 38분 일류첸코의 회심의 슈팅이 정산의 손끝에 걸렸다.

포항은 후반 40분 쐐기골까지 넣었다. 팔로세비치의 감각적인 칩패스를 송민규가 마무리했다. 포항은 3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기분 좋은 승리를 마감했다./dolyng@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2020-05-31 2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