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의 향기 성남 김남일, "현 성적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오!쎈 서울]

명장의 향기 성남 김남일, "현 성적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오!쎈 서울]

"용수형과 기싸움에 밀리기 싫었다."

FC 서울은 31일 서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EB 하나은행 K리그1 성남 FC와 홈 경기에서 경기를 주도하고도 아쉬운 결정력으로 인해 0-1로 패배했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1승 1무 2패를 기록하며 승점 4점으로 아쉬움을 이어갔다. 반면 김남일 감독 체제의 성남은 4경기 무패 행진(2승 2무)로 무서운 돌풍을 이어갔다.

돌풍의 주역인 김남일 성남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에상대로 힘든 경기였다. 서울전을 준비하면서 펼쳤던 것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그것이 경기장서 제대로 보여지지 않았다. 선수들이 반성해야 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결승골을 터트린 토미에 대해서 "슈팅이나 움직임 등 재주가 많은 선수다. 그가 자신의 능력을 잘 보여줬다.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연이 있던 최용수 감독과 첫 대결서 승리한 김남일 감독은 "용수형이랑 중국 시절 같이 지내면서 감독 스타일을 잘 안다. 어떻게 나올지 알았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기쁨을 나타냈다.

경기 전 최용수 감독과 재밌는 설전을 펼쳤던 김남일 감독은 "기싸움이 밀리기 싫었다, 용수형이 자극을 원한다는데 어쩐 자극을 원하는지 궁금하다. 그래도 끝나고 나서 인사하니 용수 감독이 축하해주셨다 감사드린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김남일 감독은 정경호 코치와 호흡에 대해서 "우리 구단은 각 구성원들이 자기 업무를 나눠서 잘 하고 있다. 코칭 스태프와 구단 직원 분들이 모두 제 역할을 해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2020-05-31 1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