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 포스테코글루 감독, "전북과 맞대결, 골 많이 터지는 재미있는 경기될 것" [오!쎈 현장]

요코하마 포스테코글루 감독, "전북과 맞대결, 골 많이 터지는 재미있는 경기될 것" [오!쎈 현장]

"전북과 맞대결, 골이 많이 터지는 재미있는 경기될 것". 

요코하마 F.마리노스(일본)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과 하나타가 시노스케가 참석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ACL을 전북과 함께 시작하게 됐다. 오랜만에 다시 아시아 무대를 도전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북과 요코하마가 속한 H조는 각 리그의 챔피언들이 속해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챔피언들이 모였기 때문에 분명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그러니 ACL은 분명 어려운 대회이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닥공(닥치고 공격) 전북과 공격 축구로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높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전북의 경기를 많이 지켜봤다. 좋은 선수들 뿐만 아니라 관중들도 버티고 있다. 시즌 첫 경기이기 때문에 다른 때 보다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을 수 있다. 많은 골이 터지면서 팬들도 즐길 수 있는 경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가짜풀백으로 지난 시즌 폭발력을 선보였다. 그 전술에 대해서는 "분명 공격적인 전술로 경기에 임할 생각이다. 지난 시즌 다른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은 것은 타 팀과 다른 전술로 임했고 성공을 거뒀기 때문이다. 특별한 전술이기 보다는 나에게 가장 편한 전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노스케는 “ACL에 처음 출전하게 됐다. 아시아와 세계에 우리팀의 능력을 발휘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10bird@osen.co.kr


2020-02-11 1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