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라이스-이동국 한 목소리, "기성용, 복귀 자체로 팬들 기쁠 것" [오!쎈 현장]

모라이스-이동국 한 목소리, "기성용, 복귀 자체로 팬들 기쁠 것" [오!쎈 현장]

"기성용 오는 것으로 K리그 팬들은 기쁠 것". 

전북 현대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요코하마 F.마리노스(일본)과 일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조세 모라이스 감독과 주장 이동국이 참석했다. 

ACL 기자회견이었지만 역시 이날 행사에서는 기성용(무적)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최근 전북과 입단 협상을 펼친 기성용은 10일 공식적으로 K리그 복귀가 당장은 힘들 것이라고 선언했다. 선의를 갖고 국내에 복귀할 계획이었던 기성용은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멀어진 상황. 

전북 조세 모라이스 감독도 이전 인터뷰서 기성용 영입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기성용을 원했던 모라이스 감독은 “지금 기자회견은 내일 열릴 ACL 경기를 위한 자리다. 그는 뉴캐슬에서 뛰었고 지금은 FA인 상황이다. 우리 선수라면 그에 대해 말할 수 있다. 그는 정말 뛰어난 선수라는 것은 변하지 않는다. 그가 우리 팀에 온다면 기쁠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 선수가 아니다. 지금은 내일 경기에만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리미어리그 미들스브러에서 K리그로 복귀한 이동국도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놓았다. 

이동국은 “기성용이 K리그에 돌아 온다면 팬들은 좋아하실 것이다. 그를 K리그에서 볼 수 있다는 것 자체로 팬들께서는 기쁠 수 있다”면서 "물론 경기력도 뒤따라야 한다. 그것이 팬들과 그를 보고 자라난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예전의 K리그와 지금의 K리그는 많이 달라졌다. 기성용의 능력을 의심하지 않는다. 최선을 다해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다면 리그 인기를 끌어 올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전북 제공. 


2020-02-11 1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