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신종 코로나 여파로 2020시즌 출정식 취소

성남, 신종 코로나 여파로 2020시즌 출정식 취소

성남FC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당초 계획했던 2020시즌 출정식을 취소했다.

김남일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성남는 오는 22일 예정됐던 출정식을 취소할 것임을 밝혔다. 출정식에는 선수단 전원이 참석해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이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를 결정했다. 성남은 매시즌 개막 전 출정식을 통해 팬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가졌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전염병 위험이 커지면서 선수단 및 팬들의 안전이 우려가 커졌다. 따라서 성남은 부득이하게 행사를 취소하고 특별한 행사 없이 훈련에 매진해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남일 감독은 “팬 여러분들과의 첫 번째 만남의 자리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아쉽다"라며 "건강 관리 또한 한 시즌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또한 "팬 여러분들에게 경기장에서 멋진 승리로 제대로 인사 드리겠다”라고 약속했다.

성남은 오는 1일 광주월드컵 경기장에서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이후 3월 8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전북과 홈 개막전을 갖는다./raul1649@osen.co.kr


2020-02-10 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