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전북 로페즈, "녹색 유니폼 입고 내 모든 것 쏟아 부었다"

굿바이 전북 로페즈, "녹색 유니폼 입고 내 모든 것 쏟아 부었다"

“녹색 유니폼을 압고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전북 현대는 7일 SNS를 통해 로페즈의 이적 소식을 알렸다.  

2015년 제주 유나이티드를 통해 K리그에 데뷔한 로페즈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동안 전북의 녹색 유니폼을 입었다.

로페즈는 K리그에서 통산 157경기에 출전해 52골 33도움으로 활약했다. 2016년과 2018년에는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리그 최고 연봉자였다. 로페즈는 전북의 K리그 3연패와 201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정상을 이끌었다. 

로페즈는 "전북에서 4년이라는 시간 동안 나와 나의 가족에게 애정과, 사랑, 응원을 보여준 팬들에게 감사하다"며 "이적하더라도 휴가 때, 전주를 찾겠다. 다시 팬 여러분들 앞에서 녹색 유니폼을 입고 뛰는 날이 있길 기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4년간 선수이기 이전에 사람 로페즈에게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 주길 바란다"며 "하나는 꼭 기억해 달라. 녹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들어갈 때만큼은 내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고 했다.

한편 로페즈는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SIPG로 이적하며 이적료 600만 달러를 남기고 떠났다. / 10bird@osen.co.kr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2020-02-08 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