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암흑기 걷어낸 반 다이크, "다시 유로 본선으로 간다"

네덜란드 암흑기 걷어낸 반 다이크, "다시 유로 본선으로 간다"

네덜란드 주장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가 유로 2020 본선행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네덜란드는 17일(한국시간) 새벽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의 윈저 파크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C조 7차전 북아일랜드 원정서 0-0으로 비겼다. 

네덜란드는 승점 16으로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하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네덜란드는 졸전을 펼치고도 북아일랜드의 페널티킥 실축으로 8년 만에 대회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됐다.

네덜란드는 암흑기를 걷어냈다. 유로 2016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네덜란드는 올해 6월 2018-2019 UEFA 네이션스리그서 준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다시 한 번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조준한다.

네덜란드 캡틴 반 다이크는 네덜란드 방송 NOS를 통해 “우리가 다시 토너먼트에 간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북아일랜드를 이기고 싶었고 기회가 있었다.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지만 결국 본선에 올랐다”고 기뻐했다.

반 다이크는 소속팀 리버풀의 수배 핵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을 이끈 데 이어 대표팀서도 메이저대회 우승을 겨냥한다. “우린 유로 본선에 간다. 지금 순간을 즐길 것”이라는 그는 “유로 본선 준비를 잘할 것”이라며 우승을 다짐했다./dolyng@osen.co.kr


2019-11-17 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