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안풀린 자카, "팬들 비판도 정당해야 선수 성장"

감정 안풀린 자카, "팬들 비판도 정당해야 선수 성장"

“팬들 비판도 정당할 때 선수가 성장할 수 있다. 주장을 욕하는 것은 팀을 화나게 할 뿐이다.”

최근 홈 팬들과 갈등으로 아스날 주장직을 박탈당한 그라니트 자카(27)가 스위스 국가대표팀 합류 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11일(한국시간) 스위스 매체 ‘블리크’와 인터뷰에서 자카는 “팬들의 비판도 정당할 때 선수를 성장하게 한다”라며 “주장을 비난하고 욕하는 것은 팀을 화나게 하고 분위기를 망친다”라며 여전히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런 행동을 말이 안되는 것이고 팀의 정신을 약화시키다”라고 덧붙였다. 

자카는 지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에서 팬들과 갈등을 일으켰다. 주장으로 선임됐지만 부진한 경기력 탓에 팬들이 자카에 야유를 퍼부었다. 

교체 아웃되던 자카는 주장 완장을 집어 던진 후 벤치가 아닌 드레싱룸으로 향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 심지어 야유를 퍼붓는 팬들에게 자카는 “Fuxx off”라며 욕설로 대응했다.

자카가 뒤늦게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했지만 이미 상황은 돌이킬 수 없었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48)은 자카의 주장직을 박탈하고 새 주장으로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30)을 선임했다. 

하지만 자카는 아스날에서 경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자카는 “나는 계속해서 경쟁할 것이고 모든 훈련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난 주의 감정은 다 정리됐고 준비가 됐다”라며 와신상담의 자세를 취했다./ raul1649@osen.co.kr


2019-11-12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