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전 패배에도...펩, "우리가 왜 챔피언인지 보여줬다"

리버풀전 패배에도...펩, "우리가 왜 챔피언인지 보여줬다"

"우리가 왜 챔피언인지 보여줬다."

맨체스터 시티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서 벌어진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원정 경기서 리버풀에 1-3으로 졌다. 맨시티는 이날 패배로 승점 25에 그치며 4위로 밀려났다. 선두 리버풀(승점 34)과 격차도 더욱 벌어지며 리그 3연패 도전에 먹구름이 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패배에도 만족감을 나타냈다. 결과는 잡지 못했지만 내용은 좋았다. 슈팅, 점유율, 패스성공률 등 다수 주요지표서 모두 앞섰다. 유효슈팅과 결정력서 밀렸던 게 옥에 티.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버풀전서 우리가 왜 챔피언인지 보여줬다. 우리의 경기 방식이 아주 자랑스럽다”면서 “부상자가 있어 문제가 있었지만 훌륭한 경기를 펼쳤다. 리버풀이 굉장한 팀인 건 부정할 수 없지만 우리는 아주 잘했다”고 했다.

맨시티는 전반 6분 파비뉴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7분 뒤 모하메드 살라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13분 만에 0-2로 끌려갔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버풀이 2번의 슈팅 만에 2골을 기록했다”면서 “하지만 우리가 펼친 최고의 경기 중 하나였다. 굉장한 경기였다. 두 팀 모두 승리하기 위해 플레이했고, 두 팀 모두 공격적이었다”고 엄지를 세웠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또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긍정적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며 “이런 정신력 때문에 리그 2연패를 할 수 있었다”며 다시 한 번 경기력에 자부심을 나타냈다./dolyng@osen.co.kr


2019-11-11 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