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보 라리가 데뷔골, 세계에 놀라움 준 중거리 슈팅"(日매체)

"구보 라리가 데뷔골, 세계에 놀라움 준 중거리 슈팅"(日매체)

일본 유망주 구보 다케후사(18, 마요르카)가 라리가 데뷔골을 성공시켰다.

구보는 10일(한국시간) 오후 8시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오 데 손 모이에서 열린 비야 레알과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3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장, 팀의 3-1 승리에 기여했다.

구보는 2-1로 앞선 후반 8분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알레익스 페바스가 내준 공을 잡은 구보는 페널티박스 바깥 가운데서 지체없이 왼발로 슈팅을 날려 득점으로 연결했다.

구보가 라리가 데뷔골을 터뜨리자 일본 언론들이 반응했다. 풋볼존은 "일본의 원더키드가 마르코 아센시오를 능가할 것 같은 아름다운 왼발의 일격을 날렸다"고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가 구보의 활약을 칭찬했다고 전하며 "구보의 중거리 슈팅은 세계에 놀라움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일본 골닷컴은 구보의 나이가 18세 5개월 6일이라며 유럽 4대 리그(라리가, 프리미어리그, 세리에 A, 분데스리가)에서 일본인 최연소 득점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기록은 2007년 모리모토 다카유키(아비스파 후쿠오카)가 기록한 18세 8개월 21일이었다. 유럽 주요리그 최연소 득점은 미야이치 료(상 파울리)가 기록한 18세 1개월 29일이었다. /letmeout@osen.co.kr


2019-11-11 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