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도 뺐다...손흥민, 올림피아코스전 선발 제외 전망

UEFA도 뺐다...손흥민, 올림피아코스전 선발 제외 전망

마수걸이 골을 작렬한 손흥민(토트넘)이 한 타이밍 쉬어갈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은 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올림피아코스 원정길에 올라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갖는다.

토트넘은 지난 14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서 손흥민의 2골에 힘입어 크리스탈 팰리스를 4-0으로 대파했다. 탕귀 은돔벨레가 부상 복귀전을 치르는 등 긍정적인 소식으로 가득했다.

이제 토트넘은 살인일정의 고비를 넘겨야 한다. 올림피아코스전을 시작으로 21일 레스터 시티(EPL), 25일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카라바오컵), 28일 사우스햄튼(EPL), 10월 2일 바이에른 뮌헨(UCL), 10월 5일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EPL) 등 연전이 기다리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팰리스전 대승 후 앞으로 카라바오컵(잉글랜드 리그컵) 등 많은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로테이션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팰리스전에 풀타임을 뛴 손흥민의 선발 제외가 전망되는 이유다.

UEFA도 16일 토트넘의 선발 라인업을 예상하며 손흥민의 이름을 제외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 무사 시소코, 에릭 라멜라 등 팰리스전서 풀타임을 소화했던 다른 선수들도 빠졌다.

영국 언론도 손흥민의 선발 라인업 제외를 점치고 있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16일 토트넘의 예상 베스트11서 손흥민의 이름을 뺐다./dolyng@osen.co.kr


2019-09-17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