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수성 장정석 감독, "타자들, 끈기있는 플레이를 해줬다" [생생인터뷰]

2위 수성 장정석 감독, "타자들, 끈기있는 플레이를 해줬다" [생생인터뷰]

경기종료 후 키움 장정석 감독이 박병호, 샌즈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키움 히어로즈의 장정석이 많은 것은 수확한 경기에 대해 미소를 지었다.

키움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과의 팀 간 16차전에서 6-3으로 승리했다. 2위 키움은 2연패에 빠져 나오며 시즌 83승(1무 55패) 째를 거두며, 3위 두산(79승 54패)와의 승차를1.5경기 차로 벌렸다.

또한 키움은 두산과의 올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둬 9승 7패로 시즌 전적을 마쳤다. 지난 2017년과 2018년 8승 8패 상대 전적 동률을 꺠고 3년 만에 상대전적 우위를 점했다.

이날 키움은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가 7이닝을 3실점(비자책)을 소화한 가운데 김상수와 조상우가 1이닝 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박병호가 시즌 33호 홈런을 비롯해 3타점 활약을 펼쳤고, 샌즈, 서건창, 김하성이 멀티 히트로 힘을 보탰다.

경기를 마친 뒤 장정석 감독은 "타자들이 승리를 위해 끈기있는 플레이를 해줬다. 서건창이 1번타자로서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고, 박병호와 샌즈가 좋은 타격감을 과시했다. 필승조로 나선 김상수와 조상우가 무실점 호투를 펼쳐 연패 탈출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헀다. / bellstop@osen.co.kr


2019-09-16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