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언론, “슈팅 31개 허용한 아스날의 수비, 재앙수준”

英언론, “슈팅 31개 허용한 아스날의 수비, 재앙수준”

아스날이 최악의 수비로 승점 2점을 날렸다. 

아스날은 16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홈팀 왓포드를 맞아 두 골을 먼저 넣고 2-2로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2점을 날린 아스날(승점 8점)은 7위에 머물렀다. 

프리미어리그 최약체 왓포드전은 반드시 잡았어야 할 경기였다. 아스날은 전반 21분과 32분 오바메양의 연속골을 터트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문제는 최악의 수비였다. 아스날은 후반 8분 클레버리, 36분 페레이라에게 연속 실점을 내주며 비기는데 급급했다. 이날 아스날은 무려 31개의 슈팅을 허용하며 일방적으로 밀렸다. 프리미어리그서 슈팅숫자가 집계된 후 가장 많은 수치다. 

경기 후 영국언론 ‘메트로’는 “아스날은 오바메양의 원맨쇼에도 불구하고 승점 2점을 날렸다. 수비는 재앙수준이었다. 지난 시즌부터 아스날이 실책으로 골을 허용한 숫자는 14다. 이는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많은 숫자”라고 꼬집었다. 

‘메트로’는 “다비드 루이스는 또 한 번 결정적 실수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아스날은 프리미어리그 최고수준의 공격력을 가졌지만, 이런 수비로는 탑4에 들 수 없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 부임 후 수비가 완전히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 jasonseo34@osen.co.kr  


2019-09-16 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