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플레이어 손흥민, 멀티골보다 빛난 팀 퍼스트 정신

팀플레이어 손흥민, 멀티골보다 빛난 팀 퍼스트 정신

해트트릭보단 팀 퍼스트. 손흥민(토트넘)이 사랑받는 진짜 이유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크리스탈 팰리스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돌아온 손흥민과 함께 3경기 무승(맨체스터 시티전 무승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패배, 아스날전 무승부)서 벗어나 승점 8(2승 2무 1패)를 기록했다.

이날 전반 22분만에 멀티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토트넘이 기록한 4골에 모두 관여하는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게 크리스탈 팰리스전 중앙 프리롤이라는 중책을 맡기며 신뢰를 표했다. 그리고 손흥민은 그 믿음을 배신하지 않았다.

전반부터 날랜 움직임을 보이던 손흥민은 전반 10분 알더베이럴트의 패스를 받아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기가 막힌 슈팅을 날리며 크리스탈 팰리스의 골문을 흔들었다.

전반 21분 토트넘의 두 번째 골의 기점 역할을 한 손흥민은 다시 위협적인 모습을 보냇다. 전반 22분 그대로 정확한 슈팅으로 골문을 가르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심지어 손흥민은 팀의 쐐기골이 된 라멜라의 득점에서도 기점 역할을 해내는 기염을 토했다. 말 그대로 손흥민이 홀로 지배했다고 봐도 무방한 경기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은 후반에도 날랜 움직임을 보이며 해트트릭을 위한 의지를 나타냈다. 막대한 중책을 안기며 신뢰를 보여준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게 풀타임 기회를 부여했다.

경기 막판 손흥민과 토트넘에게 결정적인 득점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추가시간 상대 반칙으로 가까운 위치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은 것.

손흥민은 내심 자신이 킥을 차고 싶은 듯 다가갔으나, 전담 키커인 에릭센은 자신이 차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손흥민은 에릭센을 위해 프리킥 벽을 만들며 최선을 다했다.

분명 욕심이 나고 양보를 요구할 수 있는 장면이지만 손흥민은 자신보다는 승리를 먼저 생각하는 팀퍼스트 플레이를 보여줬다.

이런 생각을 증명이라도 하듯 손흥민은 자신의 멀티골 활약에 대해 "동료들은 언제나 나를 많이 도와줬다. 그들이 없었다면 나를 골을 넣지 못했을 것"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선제골 장면에서는 알더베이럴트의 패스가 정말 좋았다. 퍼스트 터치 이후 굴절된 공이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다. 두 번째 골 역시 크로스가 정말 잘 올라왔다"라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멀티골도 빛났지만 언제라도 개인의 욕심보다는 팀을 먼저 생각하는 손흥민의 태도야 말로 그를 진짜 슈퍼 손샤인으로 만드는 바탕이다.

/mcadoo@osen.co.kr


2019-09-15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