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한 손흥민 씨, 발리슛 득점에 "운이 좋았다" 겸손

겸손한 손흥민 씨, 발리슛 득점에 "운이 좋았다" 겸손

"정말 운이 좋았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크리스탈 팰리스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돌아온 손흥민과 함께 3경기 무승(맨체스터 시티전 무승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패배, 아스날전 무승부)서 벗어나 승점 8(2승 2무 1패)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크리스탈 팰리스에 꾸준히 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2015년 9월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EPL 데뷔골을 터트렸다.

완벽한 경기를 펼친 손흥민은 경기 후 구단 SNS에 게재된 인터뷰서 "우선 팬들의 뜨거운 응원에 감사하다. 우리가 보여준 포퍼먼스는 승점 3점보다 좋았다. 오늘처럼만 플레이했으면 좋겠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강력한 포어체킹을 실시한 손흥민은 "스트라이커가 맨 앞에서 열심히 뛰어주면 팀이 따라와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동료들이 모두 잘해줬다"고 말했다.

전반 23분에 터진 환상 발리슛에 대해서는 "오리에가 좋은 크로스를 넣어줘 운 좋게 성공시켰다"며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또 손흥민은 "왜 항상 운이 좋았다고 얘기하는가?"라고 묻자 "정말 운이 좋았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손흥민은 "크리스탈 팰리스전은 우리 팀과 선수들이 얼마나 강한지를 전 세계에 되새겨준 경기였던 것 같다.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이 배우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면 시즌을 훌륭하게 마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2019-09-15 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