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또 칭찬 英 매체, "손흥민, 호지슨 감독 구상 수포로 만들었다"

칭찬 또 칭찬 英 매체, "손흥민, 호지슨 감독 구상 수포로 만들었다"

"호지슨 감독 구상 수포로 만들었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크리스탈 팰리스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돌아온 손흥민과 함께 3경기 무승(맨체스터 시티전 무승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패배, 아스날전 무승부)서 벗어나 승점 8(2승 2무 1패)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크리스탈 팰리스에 꾸준히 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2015년 9월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EPL 데뷔골을 터트렸다.

그는 2017년 11월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박지성을 넘어 EPL 아시아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심지어 지난 4월에는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의 개장 1호골을 넣기도 했다.

텔레그라프는 경기 후 "손흥민이 공격 중심에서 크리스탈 팰리스를 어쩔 줄 모르게 만들었다. 로이 호지슨 감독의 구상은 수포로 돌아갔고 그렇게 만든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면서 극찬했다. 

또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과 함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선수들에게 내놓은 이야기가 적중했다. 텔레그라프는 선수들을 불러 모아 "우리의 목표 달성을 위해 다시 집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체티노 감독의 이야기는 한 시간가량 이어졌고 경기장에서 선수들이 변한 모습을 보였다. 
/ 10bird@osen.co.kr
 


2019-09-15 1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