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천 상대 승리로 추석 명절 피로 날린다

서울, 인천 상대 승리로 추석 명절 피로 날린다

FC서울이 추석 연휴 마지막날 인천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시원한 승리를 노린다.

서울은 오는 15일 오후 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인천과 경기를 치른다. 이날 서울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을 맞아 승리를 노리는 동시에 팬들의 명절증후군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북측광장에는 명절피로를 해소시킬 힐링코너와 한가위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코너가 마련된다. 힐링코너에는 비눗방울 공연, 체험형 ‘버블버블’ 코너, 신기한 마술을 배우고 공연도 볼 수 있는 V-magic 코너가 있다.

민속놀이 코너에서는 전통 놀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추억의 딱지치기’와 ‘연날리기’ 를 진행한다. 이 밖에 전통 국악을 가깝게 느낄 수 있는 ‘퓨전 국악’ 공연, ‘대형 윷놀이’ 게임, 황소캐릭터 부상이 걸린 ‘FC서울 씨름한마당’도 진행된다.

경기장 안에는 명절증후군에 시달리는 팬들을 위해 ‘송편 먹는 서울이 & 씨드 찾기’ 한가위 스페셜 전광판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가위 분위기에 맞춰 V-걸스 공연을 한복 특별공연으로 진행한다. 

서울 팬파크에서는 인천전 첫 골 주인공을 맞춘 팬 11명을 선정해 홈경기 티켓 경품을 증정하는 ‘첫 골의 주인공은?’ 이벤트를 진행한다. 9월 서울 홈경기 동안 개인 마킹을 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힐링 마스크 팩’ 증정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지난 6일에 아산 무궁화에서 제대한 돌아온 주세종, 이명주 선수 군제대 환영식도 예정되어 있다. 이를 기념해 한정판 주세종, 이명주 선수 머플러도 출시되어 이 날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raul1649@osen.co.kr[사진] 서울 제공


2019-09-09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