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담원 김목경 감독의 출사표, "압박감 이겨내면 충분히 이겨"

[롤드컵 선발전] 담원 김목경 감독의 출사표, "압박감 이겨내면 충분히 이겨"

"기다리고 있었다. 무대에 대한 압박감만 이겨낸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이미 상대로 킹존을 예상하고 있었다. 김목경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LCK 3번 시드에 대한 강한 열마을 전했다. 담원은 7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2019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한국 대표선발전 킹존과 3차전을 치른다. 

김목경 감독은 ""1차전은 예상이 힘들었지만, 킹존과 샌드박스의 2차전은 킹존이 무조건 올라온다고 생각했다"면서 "더 잘하는 팀이 이길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큰 무대에 대한 압박감을 이겨낸다면 우리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덧붙였 김 감독은 "정글 싸움이 보여주는 재미가 있을 같다"면서 "킹존은 데프트를 잘 막아야 될 것 같다. 그렇다면 큰 변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 scrapper@osen.co.kr


2019-09-07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