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샌드박스 나와! 킹존, 아프리카 잡고 2라운드 진출(종합)

[롤드컵 선발전] 샌드박스 나와! 킹존, 아프리카 잡고 2라운드 진출(종합)

한 번 발동이 걸리자 막힘이 없었다. 집중력을 끌어올린 킹존이 내리 세 세트를 잡아내면서 샌드박스가 기다리고 있는 롤드컵 한국대표 선발전 2라운드에 진출한다. 

킹존은 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벌어진 2019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한국 대표선발전 아프리카와 1라운드 경기서 1세트 패배 이후 2, 3, 4세트를 연달아 가져가면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커즈 문우찬이 그라가스 렉사이 자르반4세로 협곡을 종횡무진 누비면서 팀 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이 승리로 킹존은 이틀 뒤인 5일 LCK아레나에서 샌드박스와 5전 3선승제로 롤드컵 한국대표 선발전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첫 출발은 아프리카가 좋았다. 중반까지 킹존에게 주도권을 내주면서 끌려갔던 아프리카는 킹존이 내셔남작을 사냥하자, 과감하게 장로드래곤 사냥 이후 한 타에서 에이밍 김하람과 유칼 손우현이 제 몫을 해내면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세트를 내준 킹존도 2세트부터 적극적인 교전 중심의 조합으로 진영을 구성해 반격에 나섰다. 커즈 문우찬의 그라가스가 탑 한 타에서 아프리카의 조직력을 흔들었다. 여기다가 투신 박종익과 데프트 김혁규가 한 타 마다 제 역할을 다 소화하면서 승부를 손쉽게 1-1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서도 커즈 문우찬의 활약이 계속됐다. 렉사이를 선택한 문우찬은 드래곤 경합에서 중심이 되면서 킹존의 주도권 경합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다. 대승을 거둔 킹존은 여세를 몰아 바론 버프를 취하면서 확실하게 우위를 점했다. 봇으로 달려간 킹존은 한 타에서 또 한 번 대승을 거두면서 아프리카의 넥서스를 빠르게 공략했다. 

4세트가 이날 1라운드 경기의 마지막 세트가 됐다. 킹존이 초반 아프리카의 봇을 공략하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집요하게 봇을 흔들어 스노우볼을 굴려나간 킹존은 20분 전에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고 경기를 매조지었다. / scrapper@osen.co.kr


2019-09-03 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