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킹존 강동훈 감독, "최선을 다하고, 하늘의 뜻 기다리겠다"

[롤드컵 선발전] 킹존 강동훈 감독, "최선을 다하고, 하늘의 뜻 기다리겠다"


"경기에 집중만 할 수 있다면, 충분히 잘할 수 있는 선수 들입니다. 그걸 증명한거죠."

2라운드 부진으로 서머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했던 아쉬움 대신 롤드컵 한국 대표선발전서 "실력을 증명하겠다" 강동훈 킹존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모든 걸 쏟아부어 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킹존은 3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벌어진 2019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한국 대표선발전 아프리카와 1라운드 경기서 1세트 패배 이후 2, 3, 4세트를 연달아 가져가면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커즈 문우찬이 그라가스 렉사이 자르반4세로 협곡을 종횡무진 누비면서 팀 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이 승리로 킹존은 이틀 뒤인 5일 LCK아레나에서 샌드박스와 5전 3선승제로 롤드컵 한국대표 선발전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강동훈 킹존 감독은 "시즌이 끝나고 나서 선수들에게 가혹할 정도로 연습량을 늘렸다. 피드백의 강도도 높였다. 그걸 이겨내준 선수들이 고맙다. 이번 선발전에서 모든 걸 걸자고 말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워줘서 고맙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강 감독은 "서머 시즌이 끝나고 나서 훈련 프로그램을 새로 구성했다. 내현 선수의 경우 12가지 프로그램을 소화했다. 주요 포인트 중 6~7가지가 잘풀리지 않아서 1세트 끝나고 피드백을 했다. 준비했던 컨셉트를 변형해서 2세트부터 임했다"면서 "초중반 잘 풀렸던 1세트는 조합의 장점을 살리지 못해 아쉬웠지만, 2, 3, 4세트는 조합의 특성을 살렸다. 주어진 역할을 지키자고 주문했다. 그런 상황에서 커즈는 정말 잘해줬다"라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번 선발전에 나서는 마음가짐을 묻자 그는 " 진인사 대천명이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하고 하늘의 뜻을 기다리겠다. 자신있게 이야기 드릴 수 있는 건 선수들도 잠을 줄였고, 코칭스태프도 이를 악물고 준비했다. 자신감도 있다. 시즌 중 경기력은 가장 안 좋았기 때문에 도전하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겠다"며 "우리 선수들은 경기에 집중할 수 있다면, 충분히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그걸 증명한 것 같다. 경기만 생각하고, 경기에 모든 걸 바쳐서 준비하는 사람들이라 그럴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다시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강동훈 킹존 감독은 "롤드컵에 가기 위해서는 샌드박스와 담원을 다 이겨야 자격이 생긴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모든 걸 걸고 해보자는 말도 마찬가지다. 샌드박스와 담원이 플레이오프보다 더 실력이 좋아져서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만 우리 선수들도 실력이 올라온 상태라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 scrapper@osen.co.kr


 


2019-09-03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