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제왕 러너웨이, 2시즌만에 컨텐더스 코리아 우승

돌아온 제왕 러너웨이, 2시즌만에 컨텐더스 코리아 우승

러너웨이가 2시즌만에 왕좌를 되찾았다. 

러너웨이는 지난 1일 경기도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2(이하 컨텐더스 코리아)’ 결승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 엘리먼트 미스틱을 세트 스코어 4-2로 꺾고 시즌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역대 가장 치열한 결승전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큼 이날 두 팀의 기세와 실력은 팽팽했다. 먼저 기세를 잡은 팀은 러너웨이. 2세트까지 승리하며 손쉬운 승리를 거머쥘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어 두 세트를 연이어 내주며 세트 스코어 동점을 허용했다. 

전열을 재정비한 러너웨이는 5세트 ‘네팔’과 챔피언십 포인트가 걸린 마지막 6세트 ‘왕의길’에서 딜러진의 매서운 공격력과 선수단 전원의 엄청난 집중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제압, 두 시즌 만에 화려한 왕의 귀환을 알렸다.

러너웨이는 이번 우승으로 2019 시즌 마지막 우승 트로피와 상금을 차지했으며, 10월 개막하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국제 대회 건틀렛에서는 탑 시드 자격으로 그룹 스테이지를 거치지 않고 결선 스테이지에 직행한다.

러너웨이가 올 시즌 만들어낸 각종 기록과 스토리도 화제다. 먼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컨텐더스 코리아 역사상 최초로 대회 3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챔피언 트로피도 2시즌 만에 되찾으며, 누적 상금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2019 시즌 1 플레이오프 4강 탈락, 이번 정규시즌 4위 등 경기력 저하 등에 대한 우려도 말끔히 지웠다. 특히, 플레이오프부터 적용된 ‘2-2-2 역할 고정’ 규칙에 대한 높은 이해와 정규시즌 대비 정교해진 팀의 합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우승 현장에서 러너웨이 게임단주 꽃빈 이현아는 “러너웨이는 저에게 기적입니다.”라며 선수, 팀 관계자 및 팀을 응원하는 팬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믿기 어려울 만큼 날카로운 공격력을 선보인 ‘희수’ 정희수 역시 “이제 러너웨이는 저에게 꿈 같은 존재”라며 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역대 길이 남을 명승부 속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한 엘리먼트 미스틱은 준우승 상금과 함께 역시 건틀렛 진출권을 획득했으며, 이에 앞서 펼쳐진 3-4위 결정전에서는 젠지가 정규시즌 우승팀 O2 블라스트를 꺾고 마지막 건틀렛 진출권을 차지했다. / scrapper@osen.co.kr


2019-09-02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