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모라이스, "선두 자리, 다시 내줘서는 안된다"

전북 모라이스, "선두 자리, 다시 내줘서는 안된다"

"스리백, 선수들이 잘 소화해줘서 상대팀 따라 쓸 것"

전북 현대는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하나원큐 K리그1 28라운드 FC 서울 원정에서 압도적인 스피드의 닥공을 통해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승점 60점(17승 9무 2패)을 마크하며 인천 유나이티드와 무승부에 그친 울산 현대(승점 59점)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3위 서울은 여름 부진서 벗어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서울전 예상했던 대로 치열한 경기를 했다. 위에서 압박하고 공격적으로 나간 것이 주효했다. 전반에도 후반에도 득점 기회가 많았는데 2골만 넣은 것은 아쉽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후반 볼 점유율을 서울에 많이 내줬지만 잘 버텨주고 노력했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 그런 것을 마무리해줘야지 선수들이 편하다. 후반에 아쉬운 장면이지만 선수들이 90분 동안 열심히 뛴 덕에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PK 선방을 보여준 송범근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시즌 내내 PK를 막지 못해 고민이 많았다. 훈련 때 ㅍ‘언제 막을 것이냐’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오늘 선방을 계기로 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라고 칭찬했다.

선두를 되찾은 모라이스 감독은 “다시 1위를 차지한 만큼 내려가서는 안된다. 계속 리그 우승을 도전하는 만큼 선수들에게도 동기 부여가 됐다. 이런 부분을 이용해서 매 경기 결승전이라는 각오로 나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사용한 스리백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선수들에게 잘 소화해준 것 같다. 3-4-3을 쓴 목적인 전방 압박부터 잘 됐다. 이런 부분에서 긍정적으로 판단하며 상대 팀에 따라 맞춰서 사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부상으로 경기 중 교체 당한 권경원에 대해선 "못 뛰겠다고 사인을 줘서 나왔다. 오랜만의 경기라 쥐가 난 것 같다. 정확한 정도는 모르나 심하진 않다"라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2019-09-01 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