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용수, "우리답지 못한 소극적 경기가 패인"

서울 최용수, "우리답지 못한 소극적 경기가 패인"

"A매치 휴식기 동안 최대한 팀을 가다듬겠다"

전북 현대는 1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하나원큐 K리그1 28라운드 FC 서울 원정에서 압도적인 스피드의 닥공을 통해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승점 60점(17승 9무 2패)을 마크하며 인천 유나이티드와 무승부에 그친 울산 현대(승점 59점)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3위 서울은 여름 부진서 벗어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경험이 부족한 선수들이 전반 경직된 경기 운영을 펼쳤다. 서울답지 못한 소극적인 경기로 전반 2실점을 했다. A매치 휴식기 동안 최대한 팀을 가다듬겠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후반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오늘 같은 경기를 바탕으로 많은 것을 배웠으면 한다. 우리 선수들은 어리고 꾸준히 발전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용수 감독은 "수비가 문제다. 주세종-이명주가 복귀하기 때문에 앞으로 경기 운영은 괜찮아질 것"이라며 "선수들이 지친 것도 사실이다. 2주 동안 효율적으로 시간을 보내겠다"라고 평가했다.

전반에 비해 나아진 후반 경기력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전반은 화가 났으나 후반은 압박 강도나 이런 것이 나아졌다. 많이 아쉽지만 항상 이런 경기를 통해서 발전하는데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격려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서울월드컵경기장=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2019-09-01 21:24